© 2013-2019 SEOUL&ANIMATOR 

불꽃 장인, 김강민

 

어떤 이는 낯선 곳으로의 여행을 꿈꾸고, 다른 이는 떠나온 곳을 그린다. 그곳은 장소이기도 하고 시간이기도 하다. 김강민은 지나간 시간에서 이야기를 건져올린다. 오래된 목욕탕을 찾은 <38-39°C>의 주인공은 20년 전으로 돌아가 아버지의 때를 민다. <사슴꽃>은 비슷한 시기의 아들에게 보양식을 먹이러 사슴농장을 찾은 가족을 그린다. <점>은 <38-39°C>의 속편이다. 아버지의 때를 밀던 주인공은 이제 아들의 때를 민다. 김강민은 단편을 통해 이전 가족과 새로운 가족의 이야기를 한다. 부모님이 계시는 고향과 거리가 멀어진 만큼 심적으로 가장 가까운 존재를 찾게 된 것이 아닐까. 하지만 딱히 과거로 돌아가고 싶은 것 같진 않다. 거기 분명 사랑이 있지만, 상처도 있다. 김강민은 무턱대고 끌어안을 수 없는 곤란함을 말한다. 손으로 차츰차츰 만든 이미지에도 친근함과 낯섦이 공존한다. 김강민의 작품은 번쩍번쩍 스파크가 인다.

Kangmin Kim, a master of his craft

Some people dream of traveling into the unknown. Others paint portraits of the times and places where they have been. Kangmin Kim shares the stories from his past. In the animated short 38-39°C, the protagonist finds an old bathhouse and travels 20 years into the past where he scrubs his father’s back. Deer Flower takes place in a similar period as a family visits a deer farm so that the son can have a traditional medicine. Jeom is the sequel to 38-39°C in which the boy who scrubbed his father’s back has grown up and now scrubs his own son’s back. Kangmin Kim’s short animations tell the stories of families both old and new. They reach out to those who are nearest in his heart, perhaps because his parents live far away in their hometown. There we may find love but also pain and an ambivalence that prevents us from fully embracing the past. Familiarity and strangeness coexist in Kim’s methodically hand-crafted images that shine with a brilliant spark. 

점 JEOM

2017 |  4mins 7secs | dir. KIM Kangmin  | Paper cut-out, Sand

아버지와 아들은 같은 모양의 몽고반점을 엉덩이에 가지고 있다. 아들은 아버지의 반점을 지워야 자신의 반점이 없어진다고 믿고 있어 아버지의 반점을 때수건으로 민다. 하지만 아들은 쉽사리 아버지의 흔적을 지울 수 없다.

A father and a son both have the same big birthmark on their butt. Believing that the two birthmarks are connected, the son scrubs his father's birthmark to remove it, but he just can't get rid of his trace.

보러가기 watch now | Archiving Today

사슴꽃 Deer Flower

2015 |  7mins 34secs | dir. KIM Kangmin | 3D printed puppet, 2D digital drawing

1992년 여름. 초등학생인 두중은 부모와 함께 교외에 있는 어느 농장에 간다. 그 농장의 비싸고 희귀한 보양식이 아들을 건강하게 만들 거라는 부모의 바람과는 달리 두중은 부작용을 겪는다.

In the summer of 1992, Dujung, an elementary student, goes to a farm in the suburbs with his parents.

While his parents believe the expensive and rare specialty from the farm will strengthen their son's body, Dujung suffers side effects.

보러가기 watch now

38-39°C

2011 |  7mins 50secs | dir. KIM Kangmin | Paper cut-out, Paint on glass, Scratch on 35mm film

텅 빈 대중목욕탕에서 홀로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고 있던 남자는 잠결에 아버지 꿈을 꾼다. 꿈속에서 마주한 아버지는 자기와 같은 몽고반점을 가지고 있고 그 남자는 아버지의 몽고반점을 지우기 위해 열심히 때를 민다.

A man enters an old bathhouse. The intense heat and steam cause him to relive a memory of his father. Objects and patterns appear, inducing his desire to get rid of his father’s birthmark which he shares. Their past relationship ignites.

보러가기 watch now

VISIT

2009 |  6mins 39secs | dir. KIM Kangmin | Cut-out, Paint on glass

4학년 프로젝트로 컷아웃과 페인트 온 글래스를 결합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다.

VISIT is Kangmin Kim’s senior project. It is a stop motion animation combined with cut out and paint on glass.

THE TRACE OF EMOTION

2008 |  3mins 24secs | dir. KIM Kangmin  

수업 과제로 제작한 클레이메이션

A clay animation study.

THE NIGHT WOOD

2008 |  3mins 50secs | dir. KIM Kangmin | Scratch on 35mm film, Multi plane

한밤의 불꽃놀이가 숲을 깨우고 작품은 숲과 부엉이와 기린이 멋진 광경을 이룬 아름다운 공간으로 초대한다. 태양이 떠오르면 밤은 사라진다.

Firework awakes a forest at night, and the night wood invites us to beautiful place where wood, owl, stream, and giraffe form a wonderful sight. Later, the sun comes up and the night disappears.

DEUX REGARDS

2008 |  3mins 2secs | dir. KIM Kangmin | Scratch & Bleach on 35mm film, Printed & Scanned images

물질성과 비물질성 사이의 틈, 필름에 직접 작업해서 디지털로 다듬고 표면과 깊이에 긴장을 창조함.

At the interstice between materiality and immateriality,

Direct work on the filmstrip is digitally rendered, creating tension between surface and depth.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