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3-2019 SEOUL&ANIMATOR 

둥실둥실 돛단배

2013년 6월 29일 김영근과 김예영은 결혼했다. 그리고 여행을 떠났다. 동쪽에서 출발해서 서쪽으로. 1년 6개월 동안.
두 사람의 페이스북에는 내셔널지오그래픽을 방불케 하는 사진들이 올라왔다. 의욕과 재능이 엎치락뒤치락하는 이 혈기 왕성한 듀오의 이야기가 기다려졌다.

2015년 6월 29일 결혼 2주년 되던 날 웹툰 <욕망의 세계일주> 프롤로그가 업로드된다. 브라질에서 맞이한 결혼 1주년 에피소드다. 이제 포장을 푸나 했다.

2017년부터는 <페루자>가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여행 중에 찍은 영상과 사진 비중이 큰 작품이다. 단순한 기록들이 영화가 된 데는 사연이 있다. 페루자는 두 사람이 2014년에 에티오피아에서 만난 소녀다. 착하고 똑똑한 소녀가 원치 않는 결혼을 할 처지라는 걸 알고서는 가만있을 수 없었다. 
당장의 일정은 취소하고 함께 방법을 모색했다. 돌아와서는 스튜디오 요그가 할 수 있는 것, 영화를 만들었다. '설렘' 대신 '그리움'이 동력이었다.


조혼할 뻔했던 중학생 페루자는 대학 졸업반이 되었고 여전히 자기 삶을 개척하고 있다. 스튜디오 요그는 각자의 직장 업무과 퇴근 후 작업이라는 이중생활을 하며 오늘도 함께 파도를 탄다.  

Sailing on the Waves of Life

On June 29, 2013, Kim Young-geun and Kim Ye-young tied the knot. Soon after, they embarked on a trip around the world. Traveling from east to west, they were on the road for 1 year and 6 months. Their Facebook pages were filled with photos like one might see in National Geographic. Their fans eagerly awaited the story to be told by this passionate and talented duo.

On June 29, 2015, their second wedding anniversary, the Kims uploaded the prologue for their webtoon <YOG World trip>. The episode was based on their 1-year anniversary in Brazil. Now the story of their travel seemed ready to be unveiled.

Then from 2017, the Kims’ short film <Feruza> began to be screened at film festivals. It was made in large part with videos and photos taken during their trip combined with animated scenes. The film was based on seemingly ordinary travel footage, but it had a deeper significance. Feruza was a girl that the couple had met in Ethiopia in 2014. When the Kims learned that this kind and intelligent girl would be forced into marriage, they couldn’t stand by. They canceled their plans and began to look for a solution together. When they returned to Korea, they did what Studio Yog did best, which was make a movie. Rather than excitement, it was a longing to see their friend again which motivated them.

The young Feruza avoided an early marriage and eventually went on to join the graduating class of her university. Today, she continues to carve out her own path. And the directors of Studio Yog, carving out time for their creative work after hours, continue to sail on the waves of life.

페루자 FERUZA

2017 | 23mins 23secs | dir. studio YOG

신혼여행으로 세계일주를 하던 부부 Kim1과 Kim2는, 에티오피아의 외딴 사막마을에서 ‘페루자’를 만난다.

The newlyweds Mr. and Mrs. Kim were traveling around the world on their honeymoon when they met Feruza, a 17-year-old girl living in a small remote village in the Ethiopian desert.

트레일러 Trailer

XYZ note

2011 | 1min | dir. studio YOG

XYZ 노트를 이용하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YOG와 일렉트로니카 뮤지션 LOBOTOMY가 협업으로 애니메이션을 제작하였다. 전자음악을 만들 때 사용하는 가상악기(VSTI)의 각각의 음을 다양한 형태로 상상하여 만든 애니메이션이다.

This animation was co-produced by animation studio YOG and electronic musician LOBOTOMY using an XYZ notepad. Each creator imagined and made each tune with a virtual musical instrument (VSTI), which they used to make electronic music. 

보러가기 watch now 

도시 CiTY

2010 | 6mins 28secs | dir. studio YOG

사람들이 모여 도시를 이룬다. 사람 사이의 벽과 틀을 없애고 껍질을 벗은 도시 와 그 속에서 평범하게 하루를 보내며 열심히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본다.

People come together to form a city. The appearance of the city is no more than a shell. Imagine a city free from walls and frames between people, relieved of its shell. 

트레일러 trailer Darcy PAQUET reveiw Dave PROSSER review

산책가 Shall We Take a Walk?

2009 | 8mins 57secs | dir. studio YOG

시각장애인 영광이는 병원에 누워있는 누나와 함께 산 책하기 위해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지도를 만든다, 누나 는 눈을 감고서 영광이와 손을 잡고 영광이가 만든 촉 지도 위를 더듬으면서 가상의 산책을 떠난다

Visually disabled Young-Kwang crafts a tactile map in order to take a walk with his sister, who is in hospital. The sister takes an imaginary walk on the tactile map with Young-Kwang's help.

트레일러 Trailer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