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_Jaeboem.jpg

염원하는 손길

박재범이 같은 과 친구들과 만든 홍익대 졸업작품 <더미: 노 웨이 아웃>(2015)은 동반자를 잃지 않으려 애쓰는 차량 충돌 실험용 인형의 이야기이고, 업무가 끝난 시간 회사 동료들과 만든 <빅 피쉬>(2017)는 딸을 잃은 어머니의 이야기다.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만든 <스네일 맨>(2019)은 아들을 잃은 아버지의 이야기다. 데뷔작부터 소중한 누군가를 잃어버리는 존재에게 관심을 기울여 온 박재범은 <빅 피쉬>부터 그의 작업에 동참한 이윤지 감독과 함께 <지혜로운 방구석 생활>(2021)을 만들었다. 코로나19로 변해 버린 일상 속 불안한 인물이 경쾌하게 묘사된다. 박재범의 모든 작품은 슬픔에 젖어있지만 인물은 좌절하지 않고 전진한다. 대학 4학년 때 스톱모션의 매력에 빠져서 뜻 맞는 사람들과 연이어 단편을 만들고 장편에도 도전했다. <엄마의 땅>은 유년 시절의 기억과 이전 작업의 경험과 동료들의 힘을 모아 만들었다. 박재범의 작업을 되돌아보니 이름 모를 사람들이 산기슭에 차곡차곡 쌓아 올린 돌탑이 떠오른다. 

2021년 11월 인터뷰

A Touch of Longing

Starting with his debut film, PARK Jaebeom’s works are drawn toward people who have experienced the loss of a loved one. Dummy: No Way Out (2015), a film made with classmates at Hongik University, tells the story of a crash test dummy that doesn’t want to lose its companion Big Fish (2017), a film made with coworkers during their after-work hours, is the story of a mother who has lost her daughter. Snail Man (2019), made at the Korean Academy of Film Arts, is the story of a father that has lost his son. Park made the film Corner of the Room (2021) together with director LEE Yoonji, a collaborator on numerous works since Big Fish. The film offers a lighthearted portrayal of a character facing the anxiety of everyday life altered by COVID-19. All of Park’s films are drenched in sadness, but his characters do not despair. Instead, they move forward. In his fourth year in university, Park fell in love with stop motion animation. He worked together with like-minded creators to make numerous short films and even made an effort towards a feature-length film. Motherland is the product of the director’s childhood memories, experiences with previous productions, and collaboration with fellow creators. Looking at his collection of past works, it brings to mind the stone towers that were diligently stacked by unnamed people at the feet of a mountain.

studio yona
Motherland_Making_bear.jpg

제작중 | dir. PARK Jaebeom | Puppet

2021_Corner of the Room_still_05.jpeg
지혜로운 방구석 생활 Corner of the room

2021 | 6mins 42secs | Co-dir. LEE Yunji, PARK Jaebeom | Puppet

올해로 30에 접어든 지혜는 지방에서 5년간 다니던 회사를 시원하게 관두고, 꿈에 부풀어 서울로 올라와 이직을 준비하던 중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방구석 생활을 전전하고 있다. 그녀의 계획에 전혀 없던 이 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는 걸까 아니면 겨우 버티고 있는 걸까? 그녀의 지혜로운 방구석 생활을 들여다본다.

Ji-hye has turned 30 this year. She quit the company she had been working at for five years in the province and came up to Seoul to prepare for her dream job. However, with COVID-19, she is unavoidably living in a corner of the room. Is she adjusting well to this life that was not at all in her plan? Or is she barely holding on? We take a look at her smart way of living in her room.

트레일러 trailer

2019_snail man03.jpg
스네일 맨 Snail Man

2019 | 21mins 54secs | dir. PARK Jaebeom | Puppet, Sand

할아버지 롯이 손자 아람과 함께 아들 모압을 찾기 위해 둥근 수레를 끌고 사막으로 길을 떠난다. 그들 앞에 모압이 꿈과 같이 나타나고 세 사람은 함께 식사를 한다.

The old man Lot and his grandson Aram pull their cart and head to the desert in search of the old man’s son, Moab. In a dream, Moab appears before them, and the three of them have a meal together.

트레일러 trailer

2017_Big Fish_still03.jpg

2017 | 8mins 14secs | Co-dir. KIM Jeongseok, PARK Jaebeom | Puppet

폭풍우가 치는 바다, 아이를 삼킨 빅 피쉬를 찾아 위태로운 조각배의 노를 젓는 요나.  평온해진 바다에서 빅 피쉬를 만나 스스로 빅 피쉬의 뱃속으로 뛰어든다.

Yona braves the stormy sea on a small boat, searching for the big fish that swallowed her daughter Mika. When she sails beyond the storm and arrives at the calm sea, she encounters the big fish and leaps into its mouth.

트레일러 trailer | 보러가기 watch now

2015_DUMMY_1.jpg
더미: 노 웨이 아웃 Dummy : No Way Out

2015 | 6mins 48secs | Co-dir. KIM Eunsung, LEE Doohee, PARK Jaebeom | Puppet

차량 충돌 실험 더미인형인 아담과 이브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다. 매일같은 차량 출동에 이브는 심하게 다치게 되고 아담 홀로 남게 된다. 아담은 이브를 찾으러 떠나고 함께 탈출을 꿈꾼다.

Adam and Eve are crash test dummies who love each other. Due to their daily car crashes, Eve becomes badly injured and her body becomes broken, so Adam is left alone. Adam leaves to seek out Eve and dreams of their escape together.

트레일러 trailer | 보러가기 watch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