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_Yongsun_profile_edited.jpg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이

소년은 숙맥이다. 상대에게 말 한 번 제대로 못 걸고 바라만 본다. 무정한 여인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Alone>과 <기억하려 하다>는 관계에 서툰 남자가 펼쳐 본 과거이자 미래다. 책장을 덮으면 다시 가물가물해질 테지만. <거대한 태양이 다가온다>의 여자는 미래 그리고 과거의 자신과 대면한다. 수런거리는 낮을 대신 적막한 밤에 숨어 살지만 완전히 사람을 피할 순 없다. 이용선의 청년들은 서로 닿을 수 없어서 안타깝고 닿을까 봐 두려워 떨고 있다.

중년이 된 남자에겐 아내와 자식(들)이 있다. 눈앞에 부닥친 현실은 실직의 위기. 가족을 위해서라면 <화장실 콩쿨>의 이상민도 <반도에 살어리랏다>의 오준구도 뭐든지 할 수 있다. 멋짐은 고사하고 체면도 벗어진 채 악착같이 매달려서 끝장을 본다. 사랑스럽기만 한 아이는 판타지지만, 호통치는 아내와 깐족대는 주변인들은 지극히 리얼하다. 실재와 환상은 매한가지 아닌가. 여태까지 이용선이 좋아한 건 가짜 같은 진짜 혹은 진짜 같은 가짜다.

2021년 3월 인터뷰

The Fact and Fiction of Life 

A foolish boy stares and lingers for a long time, but the person he wants to approach doesn't wait for him. In Alone and Trying to Remember, a man who is bad at interpersonal relationships sees his own past and future. When the book is closed on his story, his memory and imagination become fuzzy. In The Giant Sun Approaches, a girl meets her past and future selves. Having had a traumatic experience, she lives in hiding and prefers the quiet night over the loud and noisy day. But she can't avoid everyone all the time. The young people that appear in the films of LEE Yong-sun each feel isolated. But they're unable, or unwilling, to have contact with others.

A middle aged man with a wife and child faces a crisis when he is out of a job. A father would do anything for his family and doesn't care about impressing other people. He sees things through to the end, whether he is Sangmin the father in Toilet Concours, or Jun Koo the actor in I'll Just Live in Bando. A child that is always adorable might seem unrealistic, while the loud wife and rude neighbors seem much too real. But they all have a bit of truth to them. In LEE Yong-sun's work, one can never be too sure since something that seems fake could be real, and real-looking things may turn out to be fake.

Suyeon_dog.png
Bando_Still_06.jpg

2017┃1hour 25mins | dir. LEE Yongsun | 2D

현역에서 써주지 않는 연기자 오준구가 정교수와 드라마 조연 자리를 동시에 제안받는다. 

Jun Koo is an out of work actor who suddenly gets two job offers: a position as a professor, and a role in a soap opera.

미리보기 preview

2015_Toilet Concours_002.jpg
화장실콩쿨 Toilet Concours

2015┃29mins 59secs | dir. LEE Yongsun | 2D

딸과 아내를 미국에 보내고 혼자 집을 지키며 돈을 벌고 있는 3년차 기러기 아빠 상민은 회사에서 권고사직서를 받는다.

Sangmin is a father who has been living alone for three years while supporting his wife and daughter overseas. One day, a letter arrives from his company telling him to resign.

미리보기 preview

2014_GiantSun_10.jpg

2014┃31mins | dir. LEE Yongsun | Rotoscope, Drawing, Puppet, Cut-out

소녀는 사람들을 대하는 데 어려움을 느낀다. 소녀가 받아들이지 못한 감정들이 계속해서 쌓이며 거대한 태양의 형태가 된다.

A girl struggles mentally when dealing with people. She refuses to acknowledge her emotions, causing them to build up and turn into a gigantic sun.

트레일러 trailer

2011_TTR_020.JPG

2011┃16mins 42secs | dir. LEE Yongsun┃Rotoscope, Drawing on paper

남자는 남자는 자신이 만들어낸 기억 속 공원에서 오래된 연인과의 관계를 떠올리지만, 그녀의 얼굴은 끝내 떠올리지 못한다.

A man creates a memory of an imaginary park where he recalls a relationship with his former lover. But try as he might, he can't remember her face.

오프닝 Opening clip

2010_Alone_006.jpg
Alone

2010┃12mins 9secs | dir. LEE Yongsun | Drawing on paper

남자는 여자에게 외면적, 내면적으로 접근을 시도한다. 그는 버스 안에서 그녀와 단 둘이 존재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A man tries to approach a woman internally as well as externally. One day, he finds himself alone with the woman on a bus.

미리보기 preview 보러가기 watch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