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3-2019 SEOUL&ANIMATOR 

잃어버린 시간을 산책하는

 

흘러가는 시간, 사라지는 공간 속에서 별수 없이 우리는 기억을 상실한다. 존재의 기척을 누구보다 예민하게 느끼는 작가는 그렇게 잃어가는 순간들을 붙잡는 사람이다. 김준이 채집한 장면들 속에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이 희미한 숨을 내뱉는다. 카페를 메우는 수다쟁이 손님들 <내 친한 친구와의 가벼운 친밀감>. 아파트 안 겹겹이 포개 져 잠든 사람들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공간감>, 눈부신 거리의 행인들<반짝이던 날 의기억>. 김준의 작품은 많이 변한 동네의 오랜 이웃처럼 다정하게 말을 건네며 결국 우리가 놓쳐버린 시간들을 상기시킨다. 

 

A stroller in lost time

 

In the flow of time and vanishing space, we are reluctantly losing our memories. A person who is more sensitive to the signs of our existence than others is an auteur who can capture these moments that are slipping away. In the scenes that KIM Joon has collected, all living things faintly breathe out: cafe customers chattering away Intimate Feeling with My Friend; people sleeping above and below each other in apartments The Sense of Space for Urban People; or pedestrians bustling on a shiny street A Reminiscence of a Splendid Day. KIM Joon’s films talk to us like old neighbors in a town which has changed a lot over the years, conjuring up the time we have lost.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Please Adopt, Don’t Buy

2012 | 4mins 7secs | dir. KIM Joon 

동물자유연대_유기동물 입양 캠페인

Korean Society for Animal Freedom_Campaign 

보러가기 watch now 

일상적인 삶 The Quotidian Life

2010 | 10mins | dir. KIM Joon  

길 위의 네 사람, 잠시 멈춰선 순간.

 Four people on a street, standing still during a brief moment. 

이야기를 시작하는 곳 Where the Story Begins

2009 | 34mins | dir. KIM Joon & JUNG Yong-Jun

한 명의 애니메이터가 있다. 그녀는 방 안에 머물며 방 안의 모습을 그리거나 방 밖을 상상한다. 또 한 명의 애니메이터가 있다. 그는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풍경을 담는다.

There’s an animator. She stays in a room and draws a picture of the room’s interior or imagines the space outside. There’s another animator: he uses a camera to capture the scenery. 

반짝이던 날의 기억 A Reminiscence of a Splendid Day

2009 |  4mins 6secs | dir. KIM Joon  

햇빛이 빛나는 봄, 길 위의 사람들.

People walk on the street during a bright spring day.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공간감 The Sense of Space for Urban People

2007 | 6mins 49secs | dir. KIM Joon

우리 집은 23층이다. 잠을 자려고 방에 누우면 나는 높이 때문에 현기증을 느낀다. 그리고 나는 내 밑에 차곡차곡 쌓여있는 22개의 방들을 생각하고 온 서울이 방들로 빽빽이 가득 차 있는 것을 생각한다.

I live on the 23rd floor of my apartment block. It’s very high and I feel dizzy whenever I go to bed and lie down to sleep. I think about the 22 rooms that are below mine and the thousands of others in Seoul. 

트레일러 trailer | Darcy PAQUET reveiw Dave PROSSER review

별별이야기 1_그 여자네 집 If You Were Me : Anima Vision_ At Her House

2005 | 11mins | dir. KIM Joon 

맞벌이 부부, 집안일은 언제나 여자의 몫?

For working couples, is housework always the women’s duty? 

내 친한 친구와의 가벼운 친밀감 Intimate Feeling with My Friend

2003 | 3mins 3secs | dir. KIM Joon

사람들로 가득찬 커피전문점. 소음 속에서 친구와 이야기를 나눈다. 시선과 주의의 방향에 따라 사람들과 공간이 일렁거린다. 이, 모든 것이 흔들리는 속에서 나는 내 친구를 놓치지 않을 수 있을까? 내 친구는 정말 이 까페 안의 낯선 사람들보다 나랑 가까운 사이인걸까? 

Am I truly close to my friend? The film starts from this simple idea. A girl begins to think about her relationship while sipping a cup of coffee with her friend at a crowded coffeehouse. What is intimacy? She wonders. How can you feel it?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