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의 궤적

그림을 그린다. 손님이 가득한 카페, 모두 잠든 아파트, 행인이 스치는 거리, 홀로 작업하는 방에서. 2000년대 초반부터 2010년 초반까지 김준은 사람과 공간이 겹치거나 떨어진 순간들을 엮어, 느리게 흐르는 짧은 시간을 한 묶음씩,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다. 2011년부터 반려견 마루와 살게 되었다. 유기동물 입양 캠페인 <사지 마세요, 입양하세요>(2012)를 끝으로 트랙을 옮겨 웹툰으로 마루와 함께하는 일상과 세계 문학 에세이를 연재하고 책으로 펴냈다. 웹툰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작업 반경을 키우고 애니메이션으로 돌아왔다. <마루가 나에게 왔다>와 <안과 밖>은 이제까지의 작업이 합류하는 지점이다. 길고 천천히 순환하는 궤도는 짙은 자취를 남긴다. 

 2021년 4월의 인터뷰 

A trajectory of an artist

She draws pictures in a crowded cafe, in a slumbering apartment, on a street full of passersby, in a room where she works all alone. From early 2000 to early 2010, KIM Joon made animations that drew connections between people and spaces, in the slow, brief moments when they are brought together or separated. Since 2011, she has lived with her dog, Maru. Her 2012 film Please Adopt, Don’t Buy was part of a campaign to promote animal adoption. It was her last animation before she moved on to webtoons. She went on to create a webtoon series about everyday life with Maru and an essay book. After exploring webtoons and illustrations that expanded her body of work, KIM has now returned to the field of animation. Her ideas come together in their culmination in the films Maru Came to Me and Inside and Outside. Her path is like a long, slow cycle that leaves a deep, clear trace.

(April, 2021)

oooss_instagram
oooss_blog
Unexpected Truth
2021_Maru_01.jpeg

work in progress | dir. KIM Joon 

2013_2021_OOOSS_01.jpeg

work in progress | dir. KIM Joon 

2012_PleaseAdopt.jpg

2012 | 4mins 7secs | dir. KIM Joon 

동물자유연대_유기동물 입양 캠페인

Korean Society for Animal Freedom Campaign

​보러가기 watch now

2010_The Quotidian Life
일상적인 삶 The Quotidian Life

2010 | 10mins | dir. KIM Joon  

길 위의 네 사람, 잠시 멈춰선 순간.

Four people on a street are standing still for a brief moment.

2009_WhereTheStoryBegins.jpg
이야기를 시작하는 곳 Where the Story Begins

2009 | 34mins | dir. KIM Joon & JUNG Yongjun

한 명의 애니메이터가 있다. 그녀는 방 안에 머물며 방 안의 모습을 그리거나 방 밖을 상상한다. 또 한 명의 애니메이터가 있다. 그는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풍경을 담는다.

One animator stays in her room, drawing a picture of its interior and imagining the space outside. Another animator uses his camera to capture the scenery.

2009_SplendidDay
반짝이던 날의 기억 A Reminiscence of a Splendid Day

2009 |  4mins 6secs | dir. KIM Joon  

햇빛이 빛나는 봄, 길 위의 사람들.

People walk on the street during a bright spring day. 

2007_SenseOfSpace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공간감 The Sense of Space for Urban People

2007 | 6mins 49secs | dir. KIM Joon

우리 집은 23층이다. 잠을 자려고 방에 누우면 나는 높이 때문에 현기증을 느낀다. 그리고 나는 내 밑에 차곡차곡 쌓여있는 22개의 방들을 생각하고 온 서울이 방들로 빽빽이 가득 차 있는 것을 생각한다.

I live on the 23rd floor of my apartment block. It’s very high and I feel dizzy whenever I go to bed and lie down to sleep. I think about the 22 rooms that are below mine and the thousands of others in Seoul. 

트레일러 trailer

2005_AtHerHouse
그 여자네 집 *별별이야기 1  At Her House *If You Were Me : Anima Vision

2005 | 11mins | dir. KIM Joon 

맞벌이 부부, 집안일은 언제나 여자의 몫?

For working couples, is housework always the women’s duty? 

2003_IntimateFriend.jpg
내 친한 친구와의 가벼운 친밀감 Intimate Feeling with My Friend

2003 | 3mins 3secs | dir. KIM Joon

사람들로 가득찬 커피전문점. 소음 속에서 친구와 이야기를 나눈다. 시선과 주의의 방향에 따라 사람들과 공간이 일렁거린다. 이, 모든 것이 흔들리는 속에서 나는 내 친구를 놓치지 않을 수 있을까? 내 친구는 정말 이 까페 안의 낯선 사람들보다 나랑 가까운 사이인걸까? 

Am I truly close to my friend? The film starts from this simple idea. A girl begins to think about her relationship while sipping a cup of coffee with her friend at a crowded coffeehouse. What is intimacy? She wonders. How can you feel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