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3-2019 SEOUL&ANIMATOR 

안단테, 크레셴도 노래하는 김보영

 

애니메이션 작가는 과제작이나 졸업작품으로 학생 시절부터 두각을 드러내곤 하는데, 김보영 감독은 2013년 그야말로 혜성 처럼 등장했다. 그 후 매년, 등장만큼 인상적인 작품을 선보였다.

맛있는 걸 먹기 위해서 흔들거리는 이를 빼야 하는 〈아프지 않아〉 의 소년. 짝사랑하는 남자의 관심을 받으려고 강아지 탈을 뒤집어 쓰는 〈흉내〉의 여자. 이상향을 향해 온 힘 다해 어항을 탈출하는 〈먹이〉의 물고기 그리고 타인의 멋진 삶을 얻기 위해 재산을 바치는 〈헤드〉의 사람(들).

감자를 닮은 울퉁불퉁 큰 머리에 볼록 나온 배, 말단으로 갈수록 줄어드는 조그마한 손발. 김보영의 캐릭터는 단번에 눈에 들어오며 좀처럼 잊히지 않는다. 그들은 하나같이 갖지 못한 것을 꿈꾸며, 그것을 얻기 위해 애쓴다. 용기를 내기도 하고, 인내하기도 한다. 대개 하루 이틀로 되는 것이 아니라 노력은 꾸준하다. 마침내 얻은 기쁨은 잠깐, 삶은 계속된다.

끝없는 욕망은 삶을 소진하지만, 별은 타오르며 빛을 발한다. 사라지는 것을 한껏 부르는, 노래가 뜨겁다.

Andante and Crescendo, KIM Bo-young

 

Some animation filmmakers distinguish themselves from their university days with their student works and graduation films, but director Kim Bo-young made her sudden debut like a meteor in 2013. Since then, she has made films every year, each as memorable as her first appearance.

In her short animation 〈Replacement〉, a boy pulls out a loose tooth in order to eat something tasty. In 〈Impersonation〉, a young woman disguises herself as a dog in order to get the attention of the man she likes. In 〈Prey〉, a fish tries to escape the fish tank with all its might to reach the beautiful world outside. In 〈The Heads〉, a woman spends all her money to have someone else's glamorous life.

Kim Bo-Young's characters, with their large bulbous potato-like heads and small tapering hands and feet, are instantly recognizable and hard to forget. They dream of things that they do not have and work hard to attain them. At times it takes courage or patience, and it is seldom achieved overnight. Attainment brings only momentary happiness before life moves on.

Endless desire can be exhausting, but a star yearns to burn bright, calling out with a fiery voice for that which is vanishing.

헤드 The Heads

in progresss | dir. KIM Bo-young

“탐나는 그들의 삶, 나의 인생과 맞바꿀 수 있다면.” 여자는 남자친구는 물론 자기 인생 자체가 불만이다. 현실은 언제나 실망스럽고 한없이 따분한데 도망칠 수도 없다. 화려하게 사는 이웃과 완전히 반대다. 그런 그녀가 말그대로 타인의 기억과 삶을경험하고살아볼수있게하는가게를발견한다

She’s discontent with herself, her boyfriends and essentially her life. Reality always disappoints, ennui is constant, and worse yet, there’s no escape. It’s exactly the complete opposite of her neighbor’s glamorous life. That is until she discovers the H Shop, a shop that allows one to literally experience and live out the lives and memories of others.

​트레일러 trailer

먹이 PREY

2015 | 4mins 20secs | dir. KIM Bo-young  

꿈꾸던 그곳. 아름답지만은 않았다.

A small fish dreams of the beautiful world outside the fish tank. When she finally gets bigger and leaps out of the fish tank, the once beautiful world isn’t what she expected.

​트레일러 trailer

흉내 Impersonation

2013 | 1mins 30secs (2014 | 3mins 20secs) | dir. KIM Bo-young

우연을 가장한 만남의 반복, 그가 좋아하는 것이 되어버리기로 결심한다.

A boy meets a girl, a girl meets a boy. Or for something completely different?

​트레일러 trailer

아프지 않아 Replacement

2013 |  18mins 15secs | dir. KIM Bo-young  

앞니가 흔들거리는 걸 엄마가 알아버렸다. 이 뽑는 날이 달력에 표시되면서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고 하루종일 이가 뽑히게 될 생각으로 무섭기만 하다. 공포의 이 뽑기를 피하느라 피곤한 가운데 하루하루가 지나가고 아이는 자신을 잡으러 오는 이빨인간의 올가미로부터 옴짝달싹하지 못하며 끌려다니게 된다.

A boy's tooth is loose and his mother has marked the date to have the tooth pulled. The boy is terrified of the pain; it may as well be a death sentence. The fear causes immense anxiety, and he spirals down into a web of nightmares and irrational behavior to avoid his mother.

​트레일러 trailer | Chris Robinson Review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