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_Kang_Minji_1.jpg

하나씩 끝까지, 조금씩 함께 

직접 연기한 영상 위에 그림을 그린 로토스코핑 기법으로 만든 <뾰루지>(2006). 처음 만난 아이들에게 그림 그리기와 픽실레이션을 맡긴 <Hello!>(2006), 같은 해 가을에 붙잡은 텔레비전 드라마의 타이틀 작업은 대학에서 딱 한 번 해본 샌드 애니메이션이었다. 그냥 드로잉 애니메이션인가 싶은 <종이 한 장>(2008)은 일일이 종이를 접어서 그렸다. 사랑하는 고양이를 잃은 아픔을 <묘아>(2010)를 만들면서 달랬다. 어릴 때부터 모은 나뭇잎으로 <Natural Urban Nature>(2011)를 만들자마자 여행을 다니며 <Souvenir Animation>(2012)을 만들었다. 한 숨 고르고 2016년 <Before & After>를 내놓고 출산과 육아의 경험을 <동그리니>(2017)에 담아낸 다음 <물건들>(2020)을 들고 왔다. 이제까지 열거한 작품은 강민지가 15년 동안 한 작업의 일부에 불과하다. 대학교 3학년이 되어서야 애니메이션에 재미를 느꼈다지만, 왕성한 호기심과 과감한 추진력으로 셀 수 없이 많은 프로젝트를 했다. 2020년, 미래를 대비하여 프레임바이프레임 주식회사를 설립한 강민지는 한창 동지를 모으고 있다.  

2020년 9월 인터뷰 

 Step-by-step and Together 

KANG Minji discovered the joy of animation in her third year of university. Since then, she has made numerous films with her boundless energy and inquisitiveness. A Pimple (2006) was made by rotoscoping over footage of the director herself. Hello! (2006) was made with drawings and pixilation created by children she had met for the first time. In the same year, she made the title animation for a TV drama using sand animation, a technique she had once used in university. A Piece of Paper (2008) has the quality of a hand-drawn animation but was made by folding individual pieces of paper. Myo-A (2010) was made to mourn the passing of the director’s beloved cat. Natural Urban Nature (2011) was made using leaves she had collected since her childhood. Soon afterwards, she made her next film Souvenir Animation (2012) while traveling. A few years later, she released Before and After in 2016, followed by the web animation series Dongreeni (2017), sharing the experiences of giving birth and raising a child. Her most recent film is the stop-motion animation Belongings (2020). The titles listed here are just a portion of the works made by this prolific artist over a period of 15 years. In 2020, she launched her animation studio Frame by Frame, setting the stage for future endeavors and searching for kindred spirits.

2020 | dir. KANG Minji | 12 mins 52 secs | Stop-motion

필요와 용도에 맞는 아주 사소한 물건들. 물건이 되기 이전에는 그들 또한 저마다의 공간과 시간을 가지고 있던 누군가였다.  

There are trifling and mundane things to suit our needs. All of the belongings used to be someone who had their own space and time.

​트레일러 | trailer

Before & After

2016 | dir. KANG Minji | 7 mins 54 secs | Drawing, Pixilation

주인공은 밝은 미래를 위해 자신의 육체와 영혼을 의사에게 내맡긴 채 위험한 도박을 시작하는데…

The heroine builds up her courage and lies down on the operating table, looking forward to her bright future.

​트레일러 | trailer

2012 | dir. KANG Minji | 11 mins 14 secs | Stop motion

‘순간’ 속에는 과거, 현재, 미래가 녹아 섞여 있다.

‘A moment’ contains the past, present and the future.

​보러가기 | watch now

2011 | dir. KANG Minji | 12 mins 52 secs | Stop-motion

자유로운 자연의 속성과 그것을 정리하고 다듬는 도시 속 우리들의 모습을 직선과 곡선의 이미지로 대비시켰다.

What is the 'nature' in an urban city? It might be unnatural nature made by human beings according to urban planning.

​보러가기 | watch now

2010 | dir. KANG Minji | 8 mins 4 secs | Drawing

사랑했던 나의 고양이 묘아는 밤하늘이 되었다.

'Myo-A'. The cat I loved became the night sky.

​보러가기 | watch now

2008 | dir. KANG Minji | 11 mins 18 secs | Drawing

우리 주위에서 볼 수 있는 보통의 종이 한장 한장에는 각각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The ordinary pieces of paper all around us each have a story to tell.

​보러가기 | watch now

Hello!

2006 | dir. KANG Minji | 3 mins 9 secs | Drawing, Pixilation

한 장의 그림을 시작으로 여러 사람이 릴레이식 그림을 그려 나간다. 과연 결과물은 어떤 느낌을 담게 될까?

Starting with a single drawing, people begin to make pictures in a relay. What will we feel when we see the end result?

​보러가기 | watch now

2006 | dir. KANG Minji | 4 mins 55 secs | Drawing, Rotoscope

창작의 고통이 코 위에 빨간 뾰루지가 되어 나타난다.

A girl struggles with the pressure of being an artist until her stress turns into a red pimple on her nose.

​보러가기 | watch now

© 2013-2020 SEOUL&ANIMA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