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3-2019 SEOUL&ANIMATOR 

솔직한 언니의 당연한 욕망 ​

 

애니메이터로서 스튜디오 ‘지금이 아니면 안돼’의 프로젝트들에 참여하며, 박지연은 지금까지 3년 주기로 틈틈이 세 편의 단편 연출작을 발표했다. 꾸준하고 계획적으로 보이는 필모에는 좌절된 시도들과 계속되는 변화라는 반전이 숨어 있다.

 

남쪽의 작은 도시 사천에서 우체국을 다니던 큰 언니는 서울서 만화영화를 하겠다며 집안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첫 월급은 30만원.
그림 그리는 게 좋아서 옥수동 달동네 허술한 반 지하 방에서 무서운 줄도 모르고 힘든 줄도 모르고 즐겁게 살았던, 언니는 오늘도 그림을 그린다. 

A big sister's confession of her natural desires

 

While participating in animation studio Now or Never's projects, animator PARK Jee-youn has made three shorts in total, one every three years. Her filmography seems like the result of consistent planning, but what lies beneath are unsuccessful attempts and constant changes.

 

PARK was working at a post office in a small southern city called Sacheon. She declared she'll leave home to make 'cartoon-film' in Seoul, and her announcement turned her family upside down.

 

Her first month's pay was 300,000 won ($300). Although she had to live in a semi-basement room in a shanty town in Oksu-dong, she was neither afraid nor tired. She was happy to draw and hasn't stopped since.

낙타들 Camels

2011 | 10mins 30secs | dir. PARK Jee-youn

오래 전 연인이었던 남녀는 오랜만에 만난다. 남자는 무언가를 찾아가기 위해 그녀를 떠났지만 아직도 무언가를 찾아 헤매고 있고 여자는 몇 번의 이별을 겪으면서 몸도 마음도 메말라 사막을 건너고 있는 기분이다.

A man and a woman, who used to date, meet after a long time. The man had left her in search of the unknown, but he’s still searching. Meanwhile, the woman’s body and soul have dried out after enduring several failed relation- ships. She feels as if she is crossing the desert.

도시에서 그녀가 피할 수 없는 것들 The Things She Can’t Avoid in the City

2008 | 13mins | dir. PARK Jee-youn

그녀는 도시에서 가장 싼 집을 구하지만, 어느 날 그 집은 도시의 철거작업으로 거대한 크레인에 의해 공중으로 들려져 버린다. 철거 회사의 파업으로 그녀는 공중의 집에서 살게 된다. 남자친구와의 이별과 공중의 집에서 그녀는 도시의 생활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힘들다.

She finds the cheapest house in the city. But one day, the house is lifted into the air by a huge crane due to the city’s demolition order. When the demolition company goes bankrupt, she has to live in the mid-air house. She also breaks up with her boyfriend and has trouble keeping her city-life in balance.

트레일러 trailer | Darcy PAQUET reveiw |  Joni MÄNNISTÖ reveiw

인스턴트 메모리 Instant Memory

2005 | 20mins | dir. PARK Jee-youn

사람들은 누구나 잊고 싶은 기억들을 가지고 있다. 그 기억들은 가끔 코끼리 무게만큼이나 무겁게 머리를 짓눌러올 때도 있다. 하지만 안고 있는 것조차 무거워 주체할 수 없었던 기억들도 어느새 가벼워지고 새로운 기억들이 그 무게를 차지한다.

Everyone has memories they’d like to forget. Some- times those memories seem as heavy as an elephant weighing you down. But before you realize, the memo- ries that were too heavy to carry become light as they are replaced with new memories..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