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카페스틸01_edited.jpg

​그리고 그리고 그리고

무더운 여름 앞서 걷는 이의 검은 옷에서 작은 틈새를 발견하고 자유의 크기를 생각했던 <당신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제 몸도 제 마음대로 할 수 없이 미약한 존재일지라도 있는 그대로 소중하다고 말해 주고 싶었던 <상상치도 못한 일>, 추운 겨울 온몸을 녹여주었던 커피의 온기에서 출발해 끝없는 고난을 벗어나 행복을 찾아가는 <그 카페>, 보온병과 믹스커피가 든 가방을 들고 다니며 어디서나 한 잔의 여유를 즐기던 엄마를 주인공으로 한 <나와 승자>까지 김아영은 넉넉지 않은 형편이 허용하는 약간의 자유를 자신을 들여다 보고 타인을 비추는 데 쓴다. 별명은 굼벵이지만 어느새 <두꺼운 옷을 입은 여자와 채찍을 든 남자>도 만들었고 아빠를 주인공으로 한 <나와 재일>도 시작했다. 그다음은 자매들과 남편 차례다. 이 시리즈는 자신의 거울상과 함께 마무리할 계획이다. 기회가 된다면 장편으로 못다 한 <그 카페>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김아영은 느린 걸음으로 계속 나아갈 것이다.    

2022년 3월 인터뷰

Slow and Steady

KIM Ayoung’s works invite us to look deep within ourselves and at reflections of others. They show a small slice of freedom that can be found in circumstances of want and hardship. In her short animation I Want to Invite You, we see a tiny gap in the woman’s black clothing which she must wear even in the sweltering summer. It makes us wonder about the size of that slice of freedom. In Something Unexpected, we see a frail character who can’t control her own body, but she is still precious just as she is. The Cafe was inspired by a warm cup of coffee in the cold winter, and the film embarks on a difficult journey that ultimately leads to happiness. In SeungJa and Me, the main character is a mother who always carries a bag with a thermos and instant coffee so that she can enjoy the luxury of a cup of coffee everywhere she goes. Kim’s nickname was “white grub” but she worked hard to complete her latest film A Woman in Thick Clothes and a Man with a Whip, and she has already begun another project, JaeIl and Me, in which the main character is her father. The following stories will be about siblings and a husband. This series will conclude with a mirror view of the director herself. Kim hopes for the opportunity to tell the rest of the untold story from The Cafe as a feature-length film. She will continue to move forward with a slow and steady pace.

​(March, 2022)

Instagram
Blog
2022_WomanAndMan_06.jpg
두꺼운 옷을 입은 여자와 채찍을 든 남자 A Woman in Thick Clothes and a Man with a Whip

In progress |  dir. KIM Ayoung

보잘것없는 두 남녀가 어떻게 사랑을 시작할까.

Love flowers between a woman and a man who don’t have much going for them.

Seungja and Me_still1.png
나와 승자 SeungJa and Me 

2020 | 7mins 46secs | dir.  KIM Ayoung | Drawing on paper,

어느 날 밤, 나는 덜컥 겁이 났다. 엄마가 없으면 어떻게 살지? 두려웠다. 16년 후, 엄마는 91세가 되었고, 나는 60세가 되었다. 가을과 겨울 사이, 나는 엄마가 없어도 괜찮을까?

One night, I was suddenly scared by a thought: How can I live without my mom? Sixteen years later, my mom was 91 years old, and I was 60 years old. During the days between fall and winter, will I be okay without my mother?

트레일러 trailer

그카페스틸06.jpg
그 카페 The Cafe

2017 | 9mins 28secs | dir.  KIM Ayoung | Drawing on paper, 2D computer

20살이 된 장녀는 오염되지 않은 흙과 물을 사기 위해 여름의 쓰레기 공장에 취직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않아 장녀의 꿈은 공장 사람들과 같이, 땀 흘려 번 돈으로 겨울 카페에서 차 한 잔 마시는 것으로 바뀐다.

When the oldest daughter of a family turns twenty, she gets a job in a trash factory in order to buy clean soil and water. However, it doesn’t take long before her dreams change. Like the others in the factory, she wants to spend her hard-earned money on a nice cup of tea.

트레일러 trailer

SomethingUnexpected09.jpg
상상치도 못한 일 Something Unexpected

2007 | 18mins | dir. KIM Ayoung | Drawing on paper, 2D computer

초등학교 5학년 어느 날 갑자기 원하지도 않은 월경을 시작한 진숙은 내 몸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다는 충격에 울적하고 화가 난다.

In the fifth grade, Jinsook is startled when her period suddenly begins. She feels sad and angry at being unable to control her own body.

보러가기 watch now

invite19_edited.jpg
당신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I Want to Invite You

2003 | 9mins | dir. KIM Ayoung | Drawing on paper, 2D computer

영원히 함께 할 거라 생각했던 남편의 죽음. 자유가 제한된 과부의 삶. 어느 날, 운전기사의 노크. 젊은 과부는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을까?

She thought they would be together forever, but now her husband has died. The life of a widow is full of limitations. One day, there comes a knock from a driver. Can the young widow begin a new life?

보러가기 watch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