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_Jinkyu_2020_edited.jpg

누구보다 날카롭게

자를 대고 그린 듯 날카로운 선은 전진규의 시그니처 스타일이라 할 수 있다. 드로잉 애니메이션의 간결하고 위태로운 매력을 제대로 보여준 건 <죽음의 상인>(2019)이지만, 색으로 면을 완전히 채운 <도플갱어>(2013)와 <메테리얼 걸>(2015)에서도 선은 그지없이 예리하다. 한예종에서 학부를 마치고 3년 간 애니메이터로 활동하다 도쿄예대 석사과정에 진학한 전진규는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채색을 생략한 라인 드로잉으로 <High and Dry>(2018), <Brain Cleaner>(2018), <죽음의 상인>을 제작했다. 검정, 빨강, 파랑 삼색 선으로 완성한 <죽음의 상인>은 어린이의 삶에 스민 죽음의 이미지다. 석사학위 작업이 될 <상실의 집>은 요양원에서 노인들을 돌봐야 했던 20대 청년의 기억으로 구성된다. 어릴 때부터 해골을 즐겨 그렸다더니 한 겹 한 겹 떨어지는 레이어가 해부도를 연상시킨다. 혼란스러운 경험과 막연한 상상을 다듬는 방식도 물렁한 살을 발라 뼈를 추리는 모양새다. 쉼 없이 날을 갈아 온 까닭이다. 

2020년 12월 인터뷰

Sharp as a Razor

The angular hand-drawn lines of JEON Jinkyu’s distinctive visual style have a simplicity and urgency that is best seen in his animated short The Death Vendor (2019). His previous films, Double-goer (2013) and Material Girl (2015), are more colorful but no less sharp in their line work. After receiving his bachelor’s degree from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JEON spent three years working as an animator before pursuing his master’s degree at Tokyo University of the Arts. While working as a freelancer, he made a series of minimalist hand-drawn animations using primarily line work, including High and Dry (2018), Brain Cleaner (2018), and The Death Vendor. Using black, red, and blue lines, The Death Vendor shows the image of death that has seeped into the life of a young child. It was followed by the director’s graduate film, The House of Loss (working title), which traces the memories of a young caretaker of elderly residents in a nursing home. JEON, who used to enjoy drawing skulls in his childhood, creates layers upon layers like the slices of an anatomical drawing. His films present chaotic experiences and a vague imagination given shape by scraping away the fat until only the skeleton remains—the work of a prolific artist who burns the midnight oil.

2015_JJK_Iillustration_deable%20of%20dea

In progress | dir.  JEON Jinkyu | 2D digital

요양원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치매 노인들을 담당하게 된 주인공은 훗날 혼란스럽고 고단했던 역사의 모습을 노인의 얼굴을 통해 보게 된다.

A public service worker, charged with caring for patients of dementia in a nursing home, sees the trials and tumults of history in the face of an elderly resident.

죽음의 상인 The Death Vendor  死の商人

2019 |  dir.  JEON Jinkyu | 5 mins 40 secs | 2D digital

​소년은 어느 날, 병아리를 파는 상인을 만난다. 팔리고 있는 병아리가 금세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는 소년의 눈에는, 상인이 마치 죽음을 파는 존재로 보인다.

One day, a boy encounters a street vendor who sells chicks. The boy knows these birds will die very soon. To his eyes, the man is selling nothing other than death itself.

​트레일러 trailer

2015 |  dir. JEON Jinkyu | 9 mins 59 secs | 2D digital

주인공 소녀는 동물들과 함께 살아간다. 언덕 위에 백화점이 생기고, 소녀의 삶은 변하기 시작하는데.

A young farm girl lives together with the animals. When a mall appears on the top of the hill, the girl’s life begins to change.

​보러가기 watch now

2013 |  JEON Jinkyu, KIM Pilsung, PARK Subong and KWAK Bomi | 8 mins 17 secs | 2D digital

어느날 주인공은 자신과 삶의 방식이 다른 도플갱어를 우연히 마주친다.

One day, a man encounters his doppelganger who lives a different lifestyle from himself.

트레일러 trailer

© 2013-2021 SEOUL&ANIMA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