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3-2019 SEOUL&ANIMATOR 

아담의 사과

 

사과는 맛있어.

맛있는 건 기쁨, 욕망, 질투...

 

사과는 빨개.

빨간 것은 생명, 불꽃, 피...

 

사과는 둥글어.

둥근 것은 바퀴, 시계, 인생...

 

'나의 사과는 무엇인가?'

 

몇 해 동안 같은 질문을 하며 달렸던 아담이

다시 원점에 섰다.

Adam's Apple

 

Apple is tasty.

Joy, desire and jealousy are also tasty.

 

Apple is red.

Life, fire and blood are also red.

 

Apple is round.

Wheels, clocks and the circle of life are also round.

 

'What's my apple?'

 

Adam, who had been on the run asking this question for years,

is back at the starting point once again.

군터 Günther

2014 | 6mins 23secs | dir. Erick OH

모두가 굶주리며 먹을 것을 찾아 헤매던 그날도 소시지 군터의 여행은 계속되는데...

Günther's journey of self discovery continues, even while his friends are all starving to death. 

트레일러 trailer 

사과 먹는 법 How to eat your Apple

2011 | 1mins 30secs | dir. Erick OH

<사과 먹는 법>은 탄생과 변화, 소멸 그리고  또 다른 탄생으로 이어지는 물질과 생명의 모습을 재치있게 보여준다.

 'How to eat your Apple' surrealistically portrays human nature and its essence in the circle of life, its change and death as shown by re-compositing various symbols and objects.

보러가기 watch now

하트 Heart

2010 | 8mins 20secs | dir. Erick OH

초월성에 대한 탐구로써 하트는 인간의 심장 형상으로 묘사된 상징물과 추상적인 은유를 통해 질문을 던진다. 

An exploration of transcendence. 'Heart' presents questions through abstract metaphors and symbols, illustrated by the human heart.

보러가기 watch now

커뮤니케이트 Communicate

2009 |  1mins 30secs | dir. Eric OH 

기원전 벽화에서부터 시작해 21세기 온라인 세계가 꽃피우기까지의 인간의사소통의 역사와 발전을 보여줌과 동시에, 이러한 소통의 욕구는 절대적인 진리에 대한 교감으로 귀결됨을 이야기하고 있다.

By covering the whole history of communication and media, 'Communicate' shows how humankind has been interacting with one another to reach the true answer of life which is illustrated as a red ball.

보러가기 watch now

휴보 HUBO

2009 | 1mins 51secs | dir. Erick OH

<휴보>는 귀여운 휴보와 앙증맞은 공의 다툼을 그린 3D 애니메이션 단편이다. 휴보( KHR-3)는 카이스트에서 개발한 실물 크기의 2족 보행 인간형 로봇이다.

'HUBO' is an entertaining 3D animated short featuring HUBO and his encounter with a not quite typical ball. HUBO (KHR-3) is a walking humanoid robot with a life-size bipedal frame, developed by KAIST. 

보러가기 watch now  

심포니 SYMPHONY

2008 | 5mins 18secs | dir. Erick OH 

지각이 있는 생명체가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휩쓸리며 주류에 편입되는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모습을 그렸다.

'Symphony' portrays a sentient creature trying to escape from a reality of being swept away and assimilated into the mainstream, regardless of its own will. 

보러가기 watch now

웨이 홈 Way Home

2008 | 8mins 53secs | dir. Erick OH 

파리의 등장으로 시작해 농부의 등장으로 끝이 나는 어느 날. 발랄하고 우스꽝스러운 한편의 비극을 통해 감독은 관객에게 삶의 이유와 가치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Way Home' is a story featuring a fly, a dung beetle, and a farmer. Through a tragic episode that is also filled with humor and brightness, I would like to give the viewers an opportunity to think about what they are chasing after and what is truly precious in life. 

보러가기 watch now | Darcy PAQUET review

더 백 The Bag

2006 | 6mins 2secs | dir. Erick OH

진실과 거짓이 섞인 혼돈의 세계 속에서 인생의 참된 의미를 찾을 수 없는 존재를 그리고 있다. 

'The Bag' describes those living in such a chaotic world where truth and falsehood are all mixed together; those who cannot find the true meaning of life.

보러가기 watch now

Please reload